靑 “종전선언 3∼4자 남북한과 미국 포함”

청와대는 5일 ‘2007년 남북정상선언’에서 추진키로 한 한국전 종전선언 3∼4자 회담의 주체와 관련, “남북한과 미국이 기본이 되고, 중국이 여기에 포함되느냐는 선택의 문제”라고 밝혔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3∼4자는 정전협정에 참가한 북한과 중국, 유엔군이란 해석이 있다’는 질문에 “우리가 대상이 아닌데 (선언에) 3자, 4자라는 표현을 썼겠나”라고 되물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측은 정전협상의 주체로 남측을 당사자로 보지 않는 시각이 많았다”면서 “이번에 굉장히 중요한 것은 남측도 이해당사자이며, 관계자라는 것을 북측도 인정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당초 3∼4자안은 북측에서 제안한 것”이라며 “우리 실무진들은 북측안과 ‘직접 관련당사국’ 등까지 포함해 여러가지 안을 올렸는데 대통령께서 4일 서해갑문 참관차 출발하기 전 ‘북측안을 받으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종전선언을 위한 3∼4자 정상회담에 남.북한과 미국이 포함되는 것은 당연하다”고 전제한 뒤 “중국의 경우 빠질 수도, 포함될 수도 있다”면서 “중국이 원하면 포함될 수 있다고 열어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