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전술핵 재배치 요구 검토 안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8일 한국 정부가 전술핵 재배치를 요구할 경우 미국 백악관이 이를 받아들일 것이라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이 전혀 아니다”고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미국에 전술핵의 한반도 재배치를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 선언은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의 ‘서울 불바다’ 발언에 대해 “그 정도 수위의 얘기는 자주 했던 것으로 새로운 얘기가 아니다”고 평가하면서도 “모든 가능성에 대해 대비는 철저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발언 배경에 대해서는 “북한 정부가 한미 ‘키 리졸브 훈련’과 리비아 및 이집트 사태, 우리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 등 때문에 신경이 곤두서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앞서 중앙일보는 미국 백악관 게리 새모어 대량살상무기 정책조정관이 “전술핵 재배치 문제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정해진 것이 없지만 한국 정부가 재배치를 공식 요구한다면 미국은 ‘예스’라고 말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고 28일 보도했다.


새모어는 미 행정부의 군축·비확산·대테러 업무를 총괄하는 인사다. 미국의 고위 인사가 전술핵 재배치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