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재발방지·발전적 정상화 분명한 정부 입장”

청와대는 6차 개성공단 실무회담 결렬과 관련, “(개성공단 중단) 재발방지 보장과 공단의 발전적 정상화가 정부의 입장이고 분명한 원칙”이라고 재차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며 “그것은 국민 모두가 공감하는 상식”이라고 말했다.


이는 북한 당국의 개성공단 사태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공단의 발전적 정상화에 대해 동의해야만 개성공단을 재가동할 수 있다는 기존의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다.


이 같은 정부 입장이 확고한 만큼 북한이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으면 개성공단 정상화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새벽 실무회담에 대해 “남측은 공업지구 가동중단의 책임이 북측에 있다느니, 피해보상이니 뭐니 하는 심히 무례한 주장만을 고집해 나섰다”면서 “오후 4시도 되기 전에 회담을 일찌감치 걷어치우고 다음번에 보자는 식으로 노골적인 지연전술에 매달렸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남측은 개성공업지구 정상화 회담을 파탄의 위기에 몰아넣음으로써 초래될 모든 후과(부정적 결과)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