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장관급회담, 의미있는 회담이었다”

정태호(鄭泰浩)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부산에서 열린 남북장관급 회담에 대해 “정부입장에서는 의미가 있는 회담이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정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와 북한의 6자 회담 복귀를 주제로 정부의 입장을 강력히 전달한다는 방침을 정했으며, 그 목적대로 회담이 이뤄졌고 이종석 통일부장관이 우리 입장을 정확히 전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회담의 조기 종결에 대해 정 대변인은 “여러 가지 북한의 태도와 가능성을 예상했고, 처음부터 예상했던 것 중의 하나로 보면 된다”며 “어제 안보정책조정회의를 개최해 그와 관련된 논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안보정책조정회의 논의 내용과 관련, “북한의 태도를 보면서 긴장이 고조되는 것을 막고 대화로 풀어간다는 원칙에서 대책을 검토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 개최 추진과 관련, 그는 “현 시점은 6자회담 성사에 전력을 기울일 때”라고 강조한 뒤 “5자회담은 6자회담이 안 이뤄졌을 때 생각하는 방안 중 하나로 그것도 6자회담 성사를 위한 과정으로서 의미가 있다”고 부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