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임진강 사태 송구스럽고 안타깝다”

북한의 예고 없는 댐 방류로 인해 임진강에서 야영하던 민간인 6명이 실종, 사망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송구스럽고 안타깝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8일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통해 “민간인 6명이 무고하게 희생되는 사고가 발생했고 그 사고가 북한과 관련해 벌어져 송구스럽고 안타깝다”고 전했다.

김 수석은 ‘북한의 수공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더 분석을 해봐야 정확한 의도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분석 중이며 사고 당시 위성사진 확보를 위해 주변국과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김 수석의 이같은 발언은 북한이 통지문에서 임진강 상류 북측 언제(둑)의 수위가 높아져 긴급히 방류하게 됐다고 밝힌 해명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는 의미다.

김 수석은 이어 공유하천에 대한 피해 예방과 공동 이용 제도화를 위한 남북간 협의 문제에 대해 “북한과 통보시스템을 갖추는 게 중요하고, 북한이 이를 지키게 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언제 어떻게 협의할 것인지 계획을 만들고 있다”면서 “북한에 협의를 제안할 시점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보고상황에 대해 “상황이 처음 보고된 것은 오전 8시20분께로 소방방재청이 구조하러 나갔다가 본부에 보고했고 본부가 청와대에 보고했다”며 “보고 받자마자 이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말했다.

그는 “합동참모본부는 낮 12시42분에 보고했고 합참에서는 물이 왜 이렇게 늘어났는지에 대해 판단이 잘 서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수석은 “특정 기관을 말하는 것은 좀 그렇지만 수자원공사가 빨리 보고했어야 했다”면서 수자원공사의 늑장보고를 지적했다.

이어 “이번 사건의 본질은 북이 물을 방류했고 거기에 경비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수석은 “육안보고 시스템에서 2002년에 무인자동경보시스템으로 바뀌었는데, 이번에 무인 자동경고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았다”면서 “앞으로는 자동경고시스템과 함께 육안으로 확인한 뒤 상황을 전파하는 것도 병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이명박 대통령이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무고한 국민 6명이 희생돼 가슴이 아프다”며 “진상을 정확히 파악해 다시는 이런 일을 되풀이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