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일본 정부에 사과한 적 없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1일 청와대가 지난 주말 제주도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일본 총리의 발언을 잘못 전해 사과했다는 국내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사과한 일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하토야마 총리가 한일중 정상회의 도중 천안함 사태를 언급하면서 `일본이라면 자위를 위한 행동을 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일본 외무성 쪽에서 여러 차례 간곡하게 국내적으로 민감한 사안이니 브리핑 내용에서 삭제해 달라고 요청해 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동관 홍보수석은 지난 30일 한일중 정상회의 제2차 세션 브리핑에서 “`하토야마 총리는 자국이 천안함과 같은 공격을 받았다면 자위를 위한 행동을 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일본 산케이신문 인터넷판은 같은 날 이 수석의 브리핑이 나오자 “일본 측은 `그러한 발언은 하지 않았다’고 부정했다”면서 “한국 정부로부터 일본 정부에 `미안하다’는 사과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어 “외국 언론의 부정확한 보도를 그대로 인용해서 허위 브리핑을 한 것처럼 인용 보도하는 일부 국내 언론 매체의 태도는 반국익적인 것으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