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인내심 갖고 남북관계 발전시킬 것”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남북간 열차 시험운행에 대해 “오늘은 매우 뜻깊은 날”이라며 “앞으로도 정부는 인내심을 갖고 차근차근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논평했다.

천 대변인은 “남과 북의 철길이 열리면 평화가 열리고 경제가 열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비서관실은 청와대 브리핑 글을 통해 남북간 열차 시험운행에 대해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연결하고 나아가 한반도에 민족공동체 형성의 새 장을 여는 전환점이 될 수 있다”며 “남북을 연결한 철길은 물자 뿐 아니라 대규모의 남북 주민들이 왕래하는 통로가 되어 민족의 동질성을 회복하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청와대는 나아가 “향후 남북간 철도가 보다 멀리 대륙까지 연결돼 정기적 운행이 이뤄지게 된다면 한반도는 동북아 물류 거점으로 거듭나고, 나아가 단절된 동북아 협력공간의 복원을 통해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동북아 시대를 여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