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인권위원장 사의 경위 파악중”

청와대는 25일 조영황(趙永晃)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전격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현재 정확한 사의표명 이유를 파악중”이라고 밝혔다.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 “전혀 결정된 바 없다”며 “내일쯤 정식으로 사표가 전달되면 그때 가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앞서 인권위 홍보실을 통해 “고혈압 등 지병으로 인해 인권위 업무를 더 이상 감당하기 힘들어 그만두는 게 좋겠다고 판단했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사의표명 배경과 관련, “청와대와는 사전에 전혀 논의된 바 없다”며 “일단 내부 문제 때문인 것으로 보이지만 정확한 경위파악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