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이해찬 방북, 정부와 무관”

청와대는 6일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의 방북과 관련, “이 전 총리의 경우 대통령 정무특보 직함을 갖고 있지만 북한의 초청에 대한 열린우리당 동북아평화위원장 자격으로 방북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대변인인 윤승용(尹勝容) 홍보수석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 전 총리의 방북이 남북정상회담의 사전 조율을 위한 특사 자격 방북이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한 뒤 “이번 방북과 관련 청와대와 협의는 없었다”며 대북특사설을 공식 부인했다.

윤 수석은 “이 전 총리측의 방북 신청서가 어제 통일부에 접수됐고, 저희와 사전에 협의없이 당 차원에서 이뤄진 일”이라면서 이 전 총리의 방북 일정과 북측 인사와의 협의 내용 등에 대한 청와대와의 협의가 일체 없었고 이 전 총리측의 `통보’로 방북 사실을 알게 됐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전 총리의 방북은 정부 차원과는 전혀 관계가 없고 정상회담 조율을 위한 것도 아니다”며 “열린우리당 동북아평화위원장 자격으로 정당교류나 동북아평화 및 경제 협력 등을 논의하기 위해 방북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전 총리의 방북이 현 정부와 관련이 있다든지 그런 건 전혀 아니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남북대화나 6자회담과 관련이 있다면 정부와 사전조율해야 하는데 전혀 그런 과정이 없었다”고 했다.

그는 “북측 민화협에서 초청장을 보냈고 본인이 통일부를 통해 방북을 신청한 이상으로 알지 못하며 (정부차원에서는) 별 관심을 두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의 다른 관계자는 “혹시라도 오해를 받을까 봐 정무특보라는 모자를 벗고 방북하는 게 어떠냐는 문제가 이 전 총리측에서 논의됐을 정도로 이번 방북이 특사 또는 정상회담 길닦기로 오해될 것을 우려한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정무특보직은 그대로 유지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 전 총리의 이번 방북건과 별개로 대통령이 대북특사를 보내는 것이 범죄행위인가”라고 물은 뒤 “일부 언론보도와 정파의 반응 근저에는 대북특사가 마치 해선 안될 일을 하는 시각과 비난을 깔고 있다”며 “그건 대통령 직무에 대한 지나친 훼손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은 필요하면 미국, 일본에도 특사를 보낼 수 있다. 왜 북한에 특사를 보내면 안되는가”라면서 “만약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다음 대선에 노 대통령이 출마하는 것도 아닌데 도움이 되는거냐. 특사 보내는 게 왜 시빗거리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만일 향후에라도 대북특사를 보낸다면 공개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검토한 바 없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