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윽박질러서 북핵이 해결되는가”…이명박 공세

▲ 천호선 대변인 ⓒ연합

청와대가 이명박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의 남북정상회담 공세에 “이 후보의 구상은 사기업 대표가 계산을 가지고 하기에는 적당한 발언일지 모르나 대한민국 정부를 대표하는 것은 사기업과 다른 것”이라고 반박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전 시장이 후보에 당선되자마자 한 첫 제안이 회담 연기라니 우려를 금할 수 없다. 현직 대통령의 정당한 국정운영을 가로막는 것이고 한반도 평화 발걸음을 멈추라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 대표는 사기업 대표와는 다른 것이다. 국가를 경영하는 것은 사적인 이익을 추구하는 정신만으로는 안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천 대변인은 특히 “핵이 있는 상태에서 회담을 하면 핵을 인정한다는 주장은 어불성설”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이 후보의) 대북 구상이라는 것이 북한 스스로 핵을 없애면 투자하겠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북핵을 해결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한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윽박지르기만 하면 (북핵 문제가) 해결되는 것인지”라며 “전쟁 중에도 협상은 있는 것이다. 정치란 과정을 현명하게 관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또 “북한도 변화하고 있다. 남북 경제협력의 수준을 높이면서 평화를 정착시킬 수 있다”며 “그래서 개성공단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천 대변인은 “정부는 핵 문제를 풀어가려 노력하고 있다. 6자회담에서 또 남북간에도 노력하고 있다”며 “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회담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것이 저희의 입장”이라고 재확인했다.

천 대변인은 의제 불투명에 따른 회담 연기 주장에 관해서도 “의제의 경우 남북간 구체적 합의보다는 포괄적 합의가 있다. 의제는 상대가 있는 것이다. 북핵과 평화를 의제로 하지 않겠다고 한 적은 없다”며 “(의제 불투명을) 이유삼아 미루자는 것은 과거 경험에 대한 이해부족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냐”라고 말했다.

앞서 이명박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는 21일 당선 인사차 김수환 추기경을 예방한 자리에서 “정상회담을 앞으로 대통령선거에 어떻게 활용할지, 핵을 포기시켜야 하는데 핵이 있는 상태에서 회담을 하면 핵을 인정하는 것은 아닐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노 대통령이 의제를 분명히 안하고 잔뜩 합의해 오면 차기 대통령이 이행해야 하니 걱정이 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