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유엔 北로켓 제재협의 촉각

청와대는 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 장거리 로켓 발사 관련 비공개 협의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유엔 안보리의 결정에 따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수위가 결정되고, 그것이 한반도의 안보상황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논의 결과를 주목하고 있는 것.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이미 로켓을 발사한 만큼 이제 관심은 자연스럽게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논의로 옮겨가고 있다”면서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 등은 이미 유엔 등 국제공조를 통한 대북제재 필요성을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유엔 안보리 내에서도 이견이 있어 쉽게 결론이 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국제사회와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는 방향으로 결정이 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는 5일 진행한 1차 비공개 협의에서 대북 규탄 및 제재 방안을 놓고 격론을 벌였으나 결론 도출에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일본 등은 북한의 로켓 발사는 안보리 결의 1718호에 위배되는 만큼 강도높은 추가제재가 필요하다는 입장인 반면, 중국과 러시아는 인공위성 발사라는 점을 들어 추가제재에 난색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