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유엔사무총장 출마, 차분하게 접근해야”

청와대는 14일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장관의 차기 유엔 사무총장 공식출마 선언에 대해 “유엔 개혁의 적임자”라고 평가하면서도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반 장관의 유엔 사무총장 출마에 대한 청와대 논평을 요구하는 기자 질문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표명을 자제하면서 언론과 국민들의 차분한 대응을 당부했다.

김 대변인은 “반 장관의 역량에 비춰볼 때 유엔활동에 기여하고 유엔개혁 적임자라는 생각을 모두 갖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하지만 청와대의 공식적 입장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과거 유엔 사무총장이 선출되는 전례에 비춰봤을 때 차분하게 접근하는 것이 좋겠다”며 “국가적인 캠페인 형식으로 추진하는 모습을 띠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식으로 유엔 사무총장 선출 절차가 공고되고 선거전에 뛰어들 때 온 국민이 힘을 모아 지원해 나가는 모습이 좋다”며 “출마 선언을 갖고 청와대가 입장을 내고 나라 전체가 들썩거리는 것은 실제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유엔 사무총장 출마선언에 따른 반 장관의 장관직 유지 여부와 관련, 김 대변인은 “그에 대해 논의된 바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당분간 유엔 사무총장 선출 절차가 본격화될 때까지 반 장관이 장관직을 수행하도록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