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열차시험운행 약속 지켜지는 것 바람직”

청와대 고위당국자는 26일 북측의 경의선·동해선 열차시험운행 취소와 관련, “철도연결은 남북한간에 경제적 교류, 장기적으로 공동체를 지향하는 차원에서 교류가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고 북측도 그런 장점을 시간을 두고 인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서로 약속한 것은 지키는 것이 바람직하고, 누가 잘했느니 책임을 묻는 것보다는 결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열차시험운행 취소 배경에 북한 군부의 반발이 있다는 분석에 대해 “북한이라는 체제가 우리처럼 공개돼서 다 노출되는 체제가 아니므로 그 안에서 의사결정 과정에 대해서 우리가 확실치 않으면서 얘기하는 것은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의견 개진을 유보했다.

그는 열차시험운행을 낙관했던 통일부 등 관계당국의 판단착오 여부와 관련, “북한의 의사결정과정이 확실치 않기 때문에 남북관계 뿐 아니라 다른 여러나라들이 북한을 상대하기에 어려움이 있는 것 아니겠느냐”며 “실무자들은 실제 접촉한 (북측) 사람들의 말이나 행동, 준비상황을 봤을 때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믿을만한 요소가 있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그러나 그 이면에 어떤 부분이 조율이 안됐느냐는 문제는 당장 분석이나 평가를 하기보다는 시간을 좀 보면서 왜 그런지 결과를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방북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과의 회담 의제와 관련, 이 당국자는 “김 전대통령이 본인의 확고한 철학과 실질적 경험을 갖고 있는데 정부가 의제를 어떻게 하거나, 미리 짜가지고 가는 것은 아니다”며 “자연스럽게 얘기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통일방안이 의제로 다뤄지는 문제에 대해 “무슨 얘기든지 할 수 있지 않겠느냐”며 “처음 만나는 사이도 아니고 역사적 만남을 가진 적이 있기 때문에 서로 관심사에 대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김 전 대통령 방북 자격, 의제 등을 둘러싼 청와대와 김 전대통령측의 견해 차이 여부에 대해 “특별한 입장 차이가 있다고 생각지 않는다”며 “김 전대통령이 남북한 화해협력과 동북아 평화를 위해 평생 노력했고, 정부도 그런 노력이 당연히 잘 되기를 기대하고 필요한 지원을 하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미국이 중국 선양(瀋陽)의 미 총영사관에 진입한 탈북자 4명의 망명을 수용키로 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이 당국자는 “그 문제는 중국정부와 탈북자를 보호하고 있는 미국사이에 이뤄지는 일이고 우리는 참고로 돌아가는 상황을 아는 정도”라며 “보도 내용이 사실로 와 있지 않으며, 아직 파악이 안돼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