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언급 자제속 `휴회 비관론’ 차단

청와대는 7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제4차 6자회담이 휴회된 것과 관련,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자제한 가운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번 휴회가 회담의 `끝’이 아니라 `과정’인 만큼 섣부른 평가 내지 전망은 적절치 않다는 판단 때문이다.

휴가중에도 6자회담 진행 상황을 수시로 보고받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이날도 휴회 결정 직후 참모들로부터 관련 사항을 보고받았으나 특별한 언급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청와대는 6자회담이 가시적 성과없이 휴회에 들어가면서 `회담의 모멘텀이 약화되는 것 아니냐’는 부정적 관측이 제기되고 있는데 대해서는 적극 해명하며 비관론 차단에 나섰다.

한 핵심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 움직이는 과정에 있는 만큼 부정적 내지 낙관적인 얘기는 할 필요가 없다”며 “지금은 협의가 계속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휴회 배경에 대해 “베이징(北京) 현지에서 자체적으로 결론을 내리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 본국과의 심도있는 협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과거 협상을 돌이켜 볼 때 4차 6자회담은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협의 과정에 있어 진지하고 깊이있게 이뤄졌다”며 “이를 축적해 나가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대부분 사항에 대한 합의가 이뤄졌으나 일부 이견이 있어 시간을 두자고 한 것”이라며 “휴회 기간 관련국들과 지속적으로 협조를 잘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청와대 일각에서는 급물살을 타는 듯 보였던 6자회담에 일단 제동이 걸린데 대한 아쉬움이 감지되기도 했다. 한 관계자는 “기대에 조금 못미친 감이 없지 않아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