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안보자문위원 해킹시도 DDoS와 무관”

청와대는 10일 일부 언론이 보도한 `대통령 외교안보자문위원 대상 해킹 시도’와 관련, “최근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과는 무관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외교안보라인 핵심 참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비정기적으로 대학교수, 연구원 등에게 정책소식지를 보내는데 지난 5월 이 가운데 한 명으로부터 `이메일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 같다’는 연락을 받았다”면서 “이에 따라 다른 수신자들에게도 주의를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 참모는 그러나 “해킹 시도인지 단순한 바이러스인지 확인할 수 없다”면서 “특히 2개월 전에 일어난 일이기 때문에 디도스 공격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른 핵심 관계자도 “청와대나 정부 주요기관을 상대로 한 해킹 시도는 수시로 있어 왔다”면서 “일부 외교안보자문위원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공격은 심각한 수준은 아니고, 북한과의 관련성도 확인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의 외교안보자문단에 포함돼 있는 한 교수는 지난 5월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실’ 명의로 된 이메일을 받았으나 첨부파일의 제목이 의심스러워 이를 열어보지 않고 외교안보수석실에 문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한 외교안보자문위원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그런 메일을 받았으나 열어보지는 않아 피해는 없었다”면서 “몇 년 전부터 연구원들이나 학자들을 상대로 그런 메일이 종종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번에는 `외교안보수석실’을 사칭했다는 점에서 문제가 더 심각하다고 봤다”고 말했다.

그러나 또 다른 자문위원은 “그런 메일을 받은 적이 없다”며 “요즘 이메일을 통한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많아 확인을 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큰 문제가 있었던 적은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현 정부 들어 정부기관이나 정부 자문교수들을 상대로 한 사이버테러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며 이번 `디도스 사태’를 계기로 대응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모는 “국가안보와 관련된 자료가 유출될 수 있기 때문에 국가정보원을 중심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북한의 사이버테러 가능성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