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서해교전→남북관계 악화’ 원치 않아”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은 서해상에서 일어난 남북함정간 교전과 관련 “이번 사태로 남북관계가 악화되는 것을 원치는 않는다”고 11일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만반의 안보태세를 갖춰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의 사과 요구에 대한 대응과 관련 “그것과는 관계없이 이것이 우리의 큰 원칙과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청와대의 반응은 이 대통령은 지난10일 사건 발생 직후 김태영 국방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국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안보태세 강화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라”면서 “특히 더 이상 상황이 악화되지 않도록 침착하고 의연하게 대응하라”고 지시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청와대는 이번 서해교전 사태가 북핵문제와 남북관계에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매우 조심스런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서해도발을 통해 NLL 분쟁지역화 의도나 관심끌기에 넘어가지 않겠다는 계산이다. 


청와대는 이번 교전이 우발적 사태인지 고의적 도발인지 판단을 유보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가 북핵대화나 경제 악영향을 고려해 이번 사건을 명확하게 규명하고 책임을 묻지 않을 경우 북한의 보복공격을 용인하는 인상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