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사람 바뀐다고 기조 바뀌지 않아”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25일 이종석(李鍾奭) 통일부장관 사의 표명 및 외교안보라인 전면개편에 따른 대북정책 기조 변화 여부와 관련, “사람이 바뀐다고 해서 기조가 바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현 시점에서의 외교안보라인 개편 배경에 대해서는 “본인들의 사의표명이 1차적인 계기”라고 강조한뒤 “전체적인 콘셉트를 갖고 교체한다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김승규(金昇圭) 국정원장 교체 여부에 대해서는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종석 장관의 사의 배경 및 수용 여부와 관련, “정치공세가 상당히 강해서 장관들이 원만하게 직무를 수행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다”며 “직을 더 수행하라고 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종석 장관이 말했듯이 계속 장관직을 유지하는 것이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뜻을 밝혔고, 직을 계속 유지해 끌고 가는 것이 야당의 정치적 공세 등으로 인해 어려울 수 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대북정책 기조 변화여부와 관련, “참여정부 정책의 큰 기조는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포용정책은 조정중에 있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윤광웅 국방장관, 이종석 통일장관 등이 외교안보라인의 다른 직책을 맡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종석 장관은 ‘학교로 돌아가고 싶다’고 했고, 윤광웅 장관은 ‘쉬고 싶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