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비핵화 위한 북미대화 적극 지지”

청와대는 13일 미국 국무부가 최근 북한과의 양자대화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 핵심 참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서라면 북미 직접대화를 반대할 이유가 없으며, 적극적으로 환영한다”면서 “이는 현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 지적하는 북한의 `통미봉남(通美封南)’ 가능성에 언급, “북미간 접촉은 지금도 한국과 미국 정부에서 충분한 협의하에 진행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이명박정부 출범 이후 한미 양국이 과거 어느때보다 철저한 공조체제를 구축하고 있다는 자신감을 바탕으로, 북미 양자대화가 북핵문제 해결은 물론 궁극적으로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해말 방미기간 미국 CNN과 가진 인터뷰에서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당시 당선인)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만나는 것에 반대하지 않는다”며 북미간 직접대화에 찬성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외교안보라인 고위 관계자도 “우리 정부는 지금까지 북미대화를 반대한 적이 없다”면서 “북한 핵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언제라도 지지한다는 게 공식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미 국무부가 북미 직접대화 준비에 대해 언급했으나 북한의 호응이 전제돼야 하므로 분위기가 무르익으려면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으나 임박했다고는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미국의 의도는 북미대화가 6자회담을 대체하는 게 아니라 북한을 6자회담 틀로 다시 복귀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미국의 대북정책이 선회했다고 보는 것은 무리”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