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핵신고, 바람직한 진전”

청와대는 26일 북한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핵 신고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 “바람직한 진전”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청와대는 다만 외교통상부의 발표가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며 별도 입장을 내지는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핵신고는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바람직한 진전으로 긍정 평가한다”면서 “실질적인 핵폐기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청와대와 정부가 긴밀히 협의해 북핵신고 관련 발표 문건을 만든 것”이라면서 “외교통상부의 입장이 곧 청와대를 포함한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는 말로 평가를 대신했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앞서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신고서 제출은 ‘10.3 합의’에 따른 가장 핵심적 조치로써 완전한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을 위한 중요한 시발점”이라면서 “다음 단계인 핵폐기의 토대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6자회담을 통해 만들어진 검증체계를 통해 신고서의 정확성과 완전성이 규명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일각에선 10.3 합의의 뒤늦은 이행을 위한 첫 단추에 불과해 추이를 계속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 관계자는 “북한의 핵 신고서 제출과 미국의 대북제재 해제절차 착수는 한반도 평화정착에 있어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라면서 “다만 완전한 핵폐기로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좀 더 냉정하게 상황을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