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한 소행 가능성에 강한 의구심”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1일 방송사와 금융기관의 전산망에 대한 해킹 사건과 관련,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에 대해 강한 의구심을 갖고 모든 가능성에 대해 면밀히 추적·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가안보실을 중심으로 대처하고 있다”면서 “청와대가 관련 부처에서 지속적인 보고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