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한 사이버공격 정보 입수 ‘비상근무’

청와대는 28일 북한의 사이버 공격 정보를 입수, 비상 경계근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동해에서 진행되고 있는 한미 합동훈련과 관련,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사상 최대규모의 핵전쟁 연습소동”이라며 보복성전에 나설 것이라는 발언한 이후 발생한 일이라 더욱 주목된다.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국가사이버안전센터(NCSC)가 북한으로부터의 사이버 공격 정보를 입수했다”면서 “청와대가 NCSC와 협조해서 해킹 공격 발생 시 즉각 대응하도록 어제부터 비상경계근무를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특이사항이 발생하면 공격 근원지로부터 인터넷 접속을 차단하고 서버에 장애가 생기면 즉시 복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천안함 침몰 조사 결과 발표와 6.2 지방선거, 7.7일 ‘DDos(분산서비스거부)공격’ 1주년 등 사이버 테러에 대비하고자 경보 단계를 ‘관심’으로 격상해 모든 국가 기관이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다 지난 13일 사이버 위기를 해제, ‘정상’ 단계로 환원한 바 있다.


한편, 기관 서버나 홈페이지에 디도스 공격을 비롯한 해킹이 감지되면 한국인터넷진흥원이 24시간 운영하는 긴급전화번호 ‘118’에 신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