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한 ‘남북 회담’ 제안은 홍보전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은 6일 북한이 남북 당국간 무조건적 회담 개최를 제의해온 것과 관련, “진정성 있는 제안이라기 보다는 홍보전술로 본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김 대변인은 이날 평화방송라디오 ‘열린세상오늘’에 출연 “좀 더 객관적인 시선을 가진 해외 언론들의 동향을 먼저 참고 하겠다”며 “‘진지한 제안으로 보지 않는다’라고 모든 해외 언론들이 그렇게 분석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기존의 남북관계 관련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이명박 대통령이 신년 연설에서 북한의 핵(核)과 군사적 모험주의 포기를 요구하는 동시에 ‘대화의 문은 아직 열려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서 확고하게 우리가 억제력도 갖추면서 또 북한이 어떤 진정성 있는 변화를 보인다면 대화의 문이 열려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북한이 말로 이렇게 하는 게 아니라 행동으로 평화의 협력을 위해서 얼마나 노력하는 자세가 있느냐가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또 6자회담과 관련, “북한의 진정성이 확인되면 6자회담을 검토한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며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국 5개국 간에 공감대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한 간에)구체적인 행동으로 대화에 대한 진정성을 먼저 확인해야 한다”며 “그래야, 다음에 6자회담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