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한, 관계개선 의지 보인것”

청와대 박선규 대변인은 14일 북한이 임진강 황강댐 무단 방류로 우리 국민 6명이 숨진 데 유감을 표명하고 조의를 전달한 것에 대해 “우리와의 관계를 잘 풀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가 실무회담을 제안하자 북한이 바로 받아서 회담에 응하고 이렇게 답변한 것은 상당히 긍정적인 신호”라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가 이처럼 북한의 입장을 우리와의 관계를 개선하려는 의지 표현으로 받아들임에 따라 `임진강 사고’를 둘러싼 남북 갈등은 발생 한 달여 만에 수습 국면에 접어들 전망이다.

박 대변인은 또 “임진강 사고의 재발방지 및 남북 공유하천의 공동이용 제도화 방안 등을 만들자는 우리 측의 제안에 대해 북한이 어떻게 반응할지 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