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부시 경호 비상령…전담경호대 구성

청와대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최근 `전담경호대’를 구성, 비상 경호체제에 돌입한 것으로 4일 알려졌다.

청와대 경호처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번 부시 대통령 방한은 이명박 대통령 취임후 최대 외빈 행사로, 경찰청과 공동으로 사상 최대 규모의 경호를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경호처는 이미 지난달 `부시 대통령 전담경호대’를 구성해 실전훈련에 돌입했으며 특히 지난주 방한한 미 비밀검찰국(SS) 소속 경호 선발대와 함께 공동작전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대부분의 공식행사가 열리는 청와대는 물론 부시 대통령의 숙소와 외부행사장을 다니며 동선을 확보하고 있으며 시나리오별 위기대응 전략도 세우고 있다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특히 경호처는 숙소와 행사장에서 테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한 검문 검색을 실시하고 있으며 부시 대통령 가족에게 제공되는 모든 음식에 대한 검식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별도로 경찰은 부시 대통령 방한기간 예상되는 반미시위와 만일의 돌발사태에 대비해 숙소 경호와 이동경로 경비에 7천여명, 시위 대응에 1만6천여명의 경찰병력을 배치키로 했다.

실제 광우병 국민대책회의를 비롯한 진보단체들은 부시 대통령이 방한하는 5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키로 했으며 같은 날 370여개 보수단체들로 구성된 `부시방한 환영 애국시민연대’는 환영 집회를 열기로 해 경찰에 비상이 걸렸다.

경호처 관계자는 “경찰은 주로 시위대 대응과 교통통제를 맡고, 부시 대통령 가족에 대한 근접 경호는 경호처에서 담당하게 된다”면서 “부인 로라와 딸 바버라에 대한 경호에는 여성 경호가 배치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