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방중 협의 중”…대북정책 공조 극대화 시동

박근혜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 달 중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첫 정상회담을 위해 중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청와대가 이를 위한 사전 준비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한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이었다는 판단에 따라 방중을 서둘러 대북정책 국제공조 등에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게 청와대의 의지인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17일 배포한 자료에서 “중국 측이 여러 계기를 통해 박 대통령의 방중을 제안해 와 현재 그 시기에 관해 협의 중에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의 이번 방중은 앞서 방미와 마찬가지로 대북 문제를 포함한 외교·안보 현안에서의 양국 간 공조방안을 강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의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대한 중국 정부의 지지를 끌어내고, 동북아시아 역내 국가의 다자(多者) 간 대화를 통해 기후·환경 등 비(非)정치적 분야에서부터 상호 신뢰와 협력을 쌓아가는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에 대한 공감대 확산도 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은 지난 15일 국내 언론사 정치부장들을 청와대로 초청, 만찬을 함께 하면서 “(대북 문제와 관련해선) 중국의 역할이 정말 중요하다”며 “북한이 중국에 많이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을 변화시키는데 중국이 상당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미국이나 다른 나라들도 중국에 대해 그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아울러 그는 “가능한 한 빨리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 등 그쪽 지도부와 이 부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얘기를 나눠보려고 한다”고 했었다.


또한 한중 지도자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기존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인 한중 관계를 업그레이드하는 방안도 심도 깊게 논의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외교안보수석비서관실에선 지난 14일 이희옥 성균관대 교수, 김흥규 성신여대 교수 등 중국 및 북한 문제 전문가들로부터 북중 관계 등 한반도 주변 정세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더불어 외교 당국을 통해서도 중국 측과의 수준별 접촉을 이어가며 정상회담 의제를 비롯해 양국 간 공조가 필요한 현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일부 언론은 ‘정부가 박 대통령의 첫 방중 준비를 위해 이달 초 60명 이상의 대규모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했다’고 보도했으나, 청와대는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