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방사능 확인됐어도 대응기조 안바뀌어”

청와대는 14일 북한 대기분석 결과 방사능이 검출됐다는 미국의 통보사실과 관련, “정부는 그간 북한의 핵실험 발표를 사실로 전제해서 관련국과 협의를 하는 등 모든 대책을 강구해왔기 때문에 ”방사능이 확인됐다고 정부 대응 기조가 새롭게 바뀌거나 할 것은 없다“고 밝혔다.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 핵실험이 사실로 최종 확인될 때까지는 여러가지 종합적 판단이 있어야 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보당국은 앞서 오전 미국으로부터 핵실험 장소 인근의 대기 분석을 통해 방사능 물질을 탐지했다는 사실을 통보받았으며, 이 같은 정보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도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핵심 당국자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 우리측에서는 아직까지 (핵물질 탐지 사실이) 전혀 없다고 한다“며 ”그간 한미 양국은 각자 시스템에 따라 관측 등 탐지작업을 해왔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