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발사 과정 지켜봐…추가 도발에 대비”

청와대는 18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국방부는 처음부터 끝까지 발사 전 과정을 지켜보고 있었다”고 밝혔다.
 
김행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는 모든 상황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실시간으로 보고됐다”고 말했다.
 
또 “국가안보실은 국방부 등 관계 부처와 정보를 공유하며 상황에 대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이 노동·무수단 등 중장거리 미사일은 아니라는데 주목하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변인은 “추가 발사와 도발에 대비해 감시 태세를 강화하고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