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지원, 허무맹랑한 말로 MB 흠집…이적행위”

홍상표 청와대 홍보수석은 20일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가 전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부주석으로부터 ‘이명박 정부는 한반도 평화 훼방꾼’이라는 발언을 들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국내정치 목적으로 외교를 악용하고 국익을 훼손하는 이적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홍 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박 원내대표는 이 같은 무책임한 행동에 대해 정중히 사과하고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홍 수석은 “특히 역사적인 서울 G20(주요20개국)정상회의를 앞두고 회의의 성공을 위해 여야를 떠나 초당적 협조를 해도 부족한 이 시점에서 이런 허무맹랑한 얘기로 대통령을 흠집내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런 ‘아니면 말고’식의 전형적인 흠집내기 수법이 국민에게 이젠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평화와 외교의 훼방꾼은 바로 자신이 아닌지 자문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수석은 특히 “면담 내용은 ‘면담요록’으로 아주 상세하게 갖고 있다”며 “우리가 이 면담록을 상세하게 검토했는데 그와 같은 발언은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홍 수석은 또 “면담록만 본 게 아니고 당시 참석했던 사람들에게 개별적인 확인을 통해서도 당시 그런 류의 발언이 있었는지 다 물어서 확인했다”며 “참석자들은 그렇게 추측할 만한 부분이 없다고 답변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의 발언은 전혀 사실에 부합하지 않고 어찌 보면 책임있는 정치인이 할 수준의 발언은 아니다”라며 “이에 대해 언급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내가 나선 것은 박 원내대표의 발언이 이 대통령뿐 아니라 면담 상대인 시 부주석에 대한 심각한 인격적 모독이 될 수 있고, 나아가 대한민국 모두를 모독하고 결과적으로 국익을 크게 훼손한 행위로 판단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나라당은 “마구잡이 거짓말이 이제 외교적 결례에까지 이르는 우를 범하고 있다”며 박 원내대표의 무분별한 언행을 지적했다. 


배은희 한나라당 대변인은 20일 논평을 통해 “중국은 경제와 정치 외교적으로 우리나라와 매우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주요 국가인데 그 지도자인 시진핑 부주석을 정치적 술수에 끌어들이는 무례함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이어 “우리나라 ‘정치와 외교의 훼방꾼’이 되고 싶지 않다면, 또한 새로운 정치를 갈망하는 국민에게 ‘양치기 소년’으로 외면받고 싶지 않다면, 박 원내대표는 이명박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 부주석에게 즉시 사과하고 거짓 발언에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박 원내대표는 전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시 부주석이 지난해 5월 베이징을 방문한 김 전 대통령에게 “왜 현 한국정부는 과거 정부와 달리 남북 교류협력을 안 해 긴장관계를 유지하는지 이해를 못하겠다. 이명박 정부는 교과서 문제도 있는데 왜 일본과 함께 한반도 평화의 훼방꾼 노릇을 하느냐”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