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북 독자노선 추진 사실무근”

청와대는 12일 정부가 최근 안보 관련 부처 고위관계자 회의를 열어 대북 독자노선을 추진키로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최인호(崔仁昊) 청와대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통령 해외순방 전 안보관계장관들이 오찬회동을 갖고 주요한 안보현안을 점검한 바 있지만 이 자리에서 대북 독자노선은 언급조차 된 바 없다”고 말했다.

최 부대변인은 “관련 보도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은 오전 청와대 일일상황점검회의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을 통해서 확인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선일보는 정부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몽골 등 3개국 순방에 앞서 안보 관련 부처 고위관계자 회의를 갖고 북핵 6자회담을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리고 미국과는 다른 독자적인 남북관계 해법 마련을 추진키로 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