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북특사 아직 공식 논의없어”

청와대는 23일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가 이명박 대통령에게 남북관계 경색을 해소하기 위해 대북특사 파견을 건의키로 한 것과 관련, “아직 이에 대해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아직 (박 대표로부터) 공식적으로 건의를 받지 않았고, 청와대 내부적으로도 전혀 거론되지 않은 사안”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만약 건의를 하게 된다면 당청 정례회동에서 이뤄지지 않겠느냐”면서 “이 대통령과 박 대표가 직접 만나는 자리에서 이에 대해 거론될 수 있을 것”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또 여당 내에서 박근혜 전 대표가 대북특사로 거론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당에서 논의될 수 있는 사안이지만 아는 바 없다”면서 “원래 (청와대와 당은) 속도차이가 있는 게 아니냐”고 되물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