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북정책, 대통령 임기에 구애 안 받아”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일 대북정책과 관련, “우리는 (대통령) 임기에 구애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이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유화적으로 대북정책을 틀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질문한 데 대해 “우리가 2년반 남아서 그런다고 하면 북한이 아쉬울 게 없게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우리 언론에서 한미-북중 대결구도로 간다고 하는데 대결은 양쪽이 대결 의사가 있을 때 그런 말을 쓸 수 있지만 중국은 전혀 대결 의사가 없고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려고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명박 대통령은 횟수로 따지면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을 다자회의 포함해 15번 만났고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도 9번 만났지만 김 위원장은 후 주석과 4번째 만났다”고 덧붙였다.


그는 9월 초 북한 조선노동당 대표자대회와 관련, “지금은 정치국 상무위원이 김 위원장 한명인데 누구로 보충하느냐를 관심 있게 봐야 한다. 군부에서 몇 사람 들어가느냐를 봐야 한다”며 “김정은을 단순히 중앙위원으로만 뽑을 지, 다른 직책을 주는 지도 봐야 한다. 그것을 보면 북한이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지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최근 방중에 대해 “중국이 내정문제인 만큼 북한 후계체제에 대해 명시적 언급은 하지 않았을 것으로 본다”면서 “김정은 동행 여부는 확인중이지만 끝까지 확인이 될지, 안될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미국이 (대북정책에 있어) 우리 정부보다 앞서가는 게 없다. 우리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우리를 서포트(지지)하고 따라가겠다는 입장”이라며 “남북관계에 관한 한 우리의 입장을 존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대북제재에 대해서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돼 대화하고 정상적으로 하라는 것이지, 제재 자체를 끌고 간다는 것은 아니다. 앞으로 모든 것은 북한측에 볼이 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향후 대북 쌀 지원 가능성과 관련, “우리는 미리 조건을 걸지 않을 것”이라며 “상황을 보고 결정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