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정상회담 7,8월 개최검토’ 사실무근”

청와대는 9일 북한 핵시설을 불능화하기로 한 2.13 합의의 초기 조치 이행이 순조로울 경우, 7∼8월께 남북정상회담개최를 검토중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금시초문이며 전혀 사실이 아니다”면서 “지금이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때가 아니라는 정부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다른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하반기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검토중이라는 내용은 전혀 근거가 없다”며 “정치권과 시중에 나도는 추론이나 설들을 바탕으로 쓴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상회담을 포함한 남북관계 전반을 6자회담 및 평화체제 논의보다 한발짝 앞서 나가도록 하는 문제를 검토중’이라는 정부 관계자를 인용한 보도내용에 대해서도 “정부 방침을 바꾼 바가 없다”고 강조한 뒤 “정부 방침은 6자회담과 남북관계를 병행 추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남북관계는 북핵해결 과정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가자는 입장이며, 남북관계를 6자회담 프로세스보다 한발짝 앞세운다는 얘기는 전혀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