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정상회담 하더라도 돈주고 안한다”

청와대 대변인인 윤승용(尹勝容) 홍보수석은 4일 “만약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한다고 하더라도, 또 정상회담을 하게 되더라도 북한에 돈이나 물질적인 것을 주고 하는 형태로 하지 않는다는 것이 원칙”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측근 안희정(安熙正)씨의 대북접촉을 둘러싼 정치권의 ‘비선라인’ 동원 논란에 대해 “실제 비선 접촉을 했던 안했던 것과 관계없이, 과거 정권들도 남북접촉을 할 때 다 비선 접촉을 했는데, 왜 그것이 참여정부에서 문제가 돼야 하는지 되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수석은 이어 “비선이 꼭 나쁜 것이냐 하는 것에 대해서도 견해가 좀 다르다”면서 “다만 우리는 정상회담을 하게 되면 북한에 돈을 주고는 절대 안한다는 것이 분명한 원칙”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