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정상회담 타임테이블 짠 것 없다”

청와대는 8일 남북정상회담의 연내 개최설과 관련, 특정 시기를 염두에 두고 회담 개최를 추진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이 언제 될지, 6자 회담이 언제 될지 아무도 모른다”면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미리 타임테이블(시간표)을 짜놓고 일을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폐기 논의 개시에만 동의해도 남북 정상이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서도 “지금 당장 어디까지 한다는 기준은 없다. 그와 관련해 세부적인 원칙이나 기준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해 8월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단의 일원으로 온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체제안전을 보장받도록 미국과 중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복수의 청와대 외교안보라인 참모들은 “이 대통령은 당시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면서 “우리가 당사자인데 북한의 `체제안전’을 보장받도록 중재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 고위 관계자는 “북한의 체제 보장을 우리가 어떻게 해줄 수 있느냐”면서 “이 대통령이 제시한 그랜드바겐도 단순히 북한의 안전을 보장한다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남북 정상회담은 이제 양측 지도자의 결단만 남았다고 볼 수 있다”면서 “상반기 중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돼 북한이 비핵화에 원칙적으로라도 동의할 경우 6자 회담 재개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