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정상회담 이면협상 없을 것”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은 24일 “(남북정상회담 추진과 관련한) 이면협상이나 이면계약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수석은 이날 후아힌 매리어트호텔내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남북정상회담은) 민족을 위한 진정성이 담보돼야 하며 북핵 문제 해결의 진전에 도움이 돼야 한다. 그 원칙에 관한 한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한번도 흔들린 적이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또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원칙 없는 만남, 만남을 위한 만남은 하지 않는다는 것이 변함없는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며 “이미 밝힌 것처럼 정치적, 정략적 계산을 깔고 협상을 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부 언론에서 지적하는 것처럼 환상을 갖고 있지도 않다”며 “투명한 공개 원칙도 필요한 상황이 오면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