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정상회담 시기 논란’ 반박

청와대가 제2차 남북정상회담 시기 문제와 관련, 한나라당 등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선거용 깜짝쇼 정상회담’ 비난에 대해 작심하고 반박에 나섰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정상회담) 시기문제를 아직도 거론하면서 쇼니 이벤트니 주장하는데 정작 시기를 어떻게 해야 되는지 대안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반격의 ‘포문’을 열었다.

그는 “북핵문제에 진전이 없던 지난 시기에 무조건 했어야 했는지, 좀 더 미뤄 대선 시기에 해야 하는지, 아니면 국가적 불이익을 감수하고 다음 정권으로 미뤄 1년 뒤에 하자는 것이냐”며 “그것이 다 아니라면 지금이야 말로 ‘적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음 정권으로 미룰 경우 새 정부가 출범해서 새 틀 짜고 주변국과 조율해 북한과 교섭하면 빨라도 1년 뒤나 될 것”이라며 “하루라도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앞당기고 남북경협을 확대해야 한다. 지금으로부터 1년 이상 미뤄선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에도 4월 총선이 있으며 매년 선거가 있다. 선거를 피하면 언제 할 수 있는지 납득이 안된다”고 전제한 뒤 “임기말이지만 6자회담도 한미정상회담도 한다”며 “(남북정상회담은) 국민안전과 행복을 위해 필요한 것으로 근거없는 시기문제는 마무리짓자”고 거듭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이 대선에 미치는 유불리 논쟁에 대해서도 “1차 남북정상회담 때도 이를 추진한 당시 여권에 유리했다고 평가한 사람을 못봤다”며 “이는 사실과 다르고 허상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특히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대선용 이벤트’라며 부정적 입장을 내놓은 한나라당을 겨냥, “어제 한나라당의 반응은 예상치 못했다. 어떻게 저런 반응을 낼까 당황스러웠다”고 언급한 뒤 “냉전의 관습을 평화의 습관으로 바꾸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시대가 바뀌었다”며 “합리적 보수라면 시대 자체를 거스르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냉전의 시계를 평화의 시계로 바꿔다는 일에 동참하는 데에는 아무런 장애도 없다”며 “한나라당은 이제라도 시대흐름을 바로 보고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일에 혼자 떨어져 있지 말고 함께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