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정상회담, 북핵 논의할 수 있어야”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1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우리가 내건 문제는 명확하다”며 “핵 문제를 논의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영국 BBC 인터뷰에서 남북정상이 만나는데 조건이 없어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 “본질을 떠나 부차적인 조건을 다는 것을 말한 것”이라며 북핵 논의 같은 조건 자체를 무시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남북정상회담 상반기 개최에 대한 북한의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는 “현재 남북정상회담 준비가 구체적으로 추진되는 것은 없다”고 부인했다.


이동관 홍보수석도 “태스크포스(TF)가 구체적인 협의를 하거나 그런 것은 없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북한이 이제까지와는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가 과거 정부와는 다르다고 생각하는 것 같고, 북한을 고립시키거나 일부러 궁지에 몰아넣지 않겠다는 의도를 이해한 것 같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