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정상회담 거론된 바 없다”

청와대는 지난 23일 북한 조문단이 이명박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된 김정일의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남북정상회담 관련 사항은 일절 거론된 바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청와대는 24일 외교안보수석실 명의의 해명자료를 통해 “어제 이명박 대통령의 북한 조문단 접견에서는 남북관계 진전에 대한 일반적인 논의가 있었을 뿐 남북정상회담 관련 사항은 일절 거론된 바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일부 언론들은 정부 소식통을 인용, 북한 조문 사절단이 지난 22일과 23일 우리 정부의 핵심 인사와 이 대통령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원한다는 김정일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동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어제 접견에서 그와 같은 언급은 없었다”면서 “우리 정부의 일관된 대북정책 기조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도와준다는 것, 인도적 지원은 열린 자세로 한다는 것, 언제 어떤 수준의 대화도 할 수 있으나 과거와 같은 방식은 안된다는 것”이라고 강한 어조로 주장했다.

이와 관련 정부 일각에서는 “북한 조문단이 공식적으로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한 것이 아니라 ‘남북이 만날 수도 있지 않느냐’며 우리 정부의 의중을 떠본 것일 뿐”이라는 후문이 전해지고 있다.

북한 조문단은 23일 이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6·15 공동선언과 10·4 정상선언에 기반해서 북남관계를 잘 풀어가자.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는 취지의 김정일의 메시지를 전달했으나, 이 대통령은 “북한이 핵 포기에 나서면 국제사회와 함께 대대적 경제지원을 할 수 있다”는 원칙만 재확인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