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일, 중국 안간 것으로 안다”

청와대 핵심참모는 9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설과 관련, “(중국에) 가 있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참모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여러모로 (김 위원장이 중국에 가지 않았다는 것을) 확증에 가깝게 추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남북한 인사들이 이날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양측 정부 협의하에 비공식 접촉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서는 “민간 차원에서 확인되지 않는 만남이 있을지는 몰라도 현재 정부 당국간 접촉은 없다”고 부인했다.


그는 또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베이징에 나타났다는 설에 대해서도 “김계관 부상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일축했다.


이 참모는 전시 작전통제권 반환 시기 재검토 문제와 관련해서는 “대통령은 시간을 두고 천천히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