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일 방중, 북한 국내용인 듯”

청와대는 김정일이 전격적으로 중국을 방문한 것은 권력승계 등 북한 내부 문제를 위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7일 기자들과 만나 김정일의 방중 목적에 대해 “북한 국내용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같이 밝힌 뒤 “북한이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권력승계 문제 아니겠느냐. 우리도 큰 결단을 할 때는 (지도자가) 국립현충원이나 아산 현충사를 찾지 않느냐. 그런 차원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베이징(北京)을 방문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것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청와대의 이 같은 분석은 김정일이 당대표자회의를 앞두고 재차 중국을 방문한 행보를 ‘권력 승계’를 위한 포석으로 해석하고 있으며, 궁극적으로는 ‘김정은 후계체제’에 대한 북한 내 ‘시선’을 의식한 행보라는 풀이인 셈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