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양건 방문, 대선 연계는 곡해”

청와대는 29일 이날부터 시작된 김양건 북한 통일전선부장의 방남을 대선과 연관시켜 해석하고 있는 시각에 대해 `곡해’라며 “남북관계가 우리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시기는 이미 지났다”고 반박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김 부장의 방문은 남북정상선언 이행을 중간평가하고 경협사업 추진과 관련된 현장을 직접 시찰하기 위한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한 뒤 “일부 언론이 `북풍 드라이브’ `남북관계에도 대선특수’ `대북정책 대못질’ 등의 제목으로 마치 대선에 어떤 영향을 주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곡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천 대변인은 “과거 보수 집권세력이 선거에 이용하기 위해 공작적으로 안보불안을 조성해 소위 북풍을 조장했던 시기는 지났다”며 “남북관계의 발전과 진전이 선거에 영향을 주는 시기 또한 지났고, 우리 국민의 정치수준은 이미 남북관계 때문에 대선 투표에 영향을 받을 수준을 넘어섰다”고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국민의 동의가 뒷받침되어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진행되는 내용과 성과조차도 대선 정략이나 선거용 기획으로 몰아붙이고 싶겠지만 이런 기도는 이미 철이 지난 초라한 흉물일 뿐”이라고 했다.

김양건 부장의 남한 체류 중에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답방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는 일각의 추측에 그는 “기본적으로 다른 채널을 통해서 얘기가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특별히 어떤 사안을 놓고 구체적으로 협의하기 위해서 온 것이라기 보다는 (정상선언의) 전반적인 이행상황, 경협과 관련된 남쪽의 현장시찰에 목적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영남 위원장의 대선 전 답방설에 대해서도 “근거없다고 이미 밝힌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저희 임기 기준으로 김 위원장의 방남이 전이 될 것이냐 후가 될 것이냐에 대해서 현재까지 아무것도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