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긍정평가..남북관계 개선기대”

청와대는 12일 북미간 검증체계 협상에 따라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한 것과 관련, 북핵폐기를 위한 진전된 조치라고 긍정평가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북미 양국이 검증방식에 합의하고 이를 토대로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함에 따라 국제사회가 비핵화 2단계를 매듭짓고 3단계로 넘어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면서 “앞으로 북핵 검증이 순조롭게 잘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미국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교착됐던 북핵 6자회담이 곧 열리지 않겠느냐”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청와대는 북미협상 진전을 계기로 꽉 막힌 남북관계도 조금씩 개선돼 나가길 기대했다.

한 참모는 “우리 정부는 계속 북한과 대화를 하자는 입장이었고 또 그런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한반도 비핵화 협상이 진전되는 것과 발맞춰 앞으로 남북간 직접 대화의 물꼬도 트이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북미간 검증체계 협상과정에서 한미 양국이 충분의 의견을 교환하고 협력했다며 철저한 한미공조를 강조했다. 이는 `북미양국의 입장이 우선 고려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가 그간 `한국의 의견을 충분히 참조해 북한과 협상하겠다’는 뜻을 수차례 밝힌데다 실제 협상진행 과정에서도 양측 외교당국간 의견교환이 있었고,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가 방북협상 결과를 우리측에 가장 먼저 통보해 준 것도 모두 한미공조의 결과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