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방장관회담서 납북자.국군포로 다룰 것”

정부는 내달 평양에서 개최되는 국방장관 회담에서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를 의제로 다룰 방침인 것으로 8일 알려졌다.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은 이날 낮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오찬 간담회에서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를 당연히 거론할 것”이라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대통령께서 민족의 고통을 풀어주자는 취지로 ’전쟁 시기 및 그 이후 소식을 알 수 없게 된 사람들’ 확인 문제로 접근해 상당히 많은 말씀을 하셨다”고 밝혔다.

백 실장은 그러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이에 별다른 언급이 없었고, 북쪽이 아직 준비가 되지 않은 것 같고, 용어 자체도 인정하지 않는 상황이었다”고 전하면서 “대통령께서는 다음 장관 회담 때 잘 설득하자고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백 실장은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설정과 서해 북방한계선(NLL) 문제와 관련, “해상에도 휴전선의 연장선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NLL은 설정 자체에서 한계가 있고, 그 과정에서 군사적 충돌이 있어 왔기 때문에 공동의 이익이 되는 방법이 있다면 기존의 선은 두고 그 위에 평화지대를 그리자는 것”이라며 “평화지대안에는 군사력이 들어오지 못하니 NLL이 있다고 하더라도 군사적 분계는 평화지대 외곽선이 될 것이며, 그렇게 되면 충돌의 가능성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상회담에서 서해간 우발적 충돌을 피하면서 서로 이익이 되는 방법으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를 대통령께서 제안하자, 김정일 위원장이 NLL을 거론하면서 그런 취지에 공감했다”며 “앞으로 협상과정에서 NLL은 분명 나올 것이지만, 우리 입장은 92년 합의서 그대로이며, ’협상이 끝나기 전까지는 그대로 유지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 실장은 “솔직히 서해평화협력지대 설정이 잘되고 실행이 잘되면, NLL이 국민들의 머릿속에 자연스럽게 정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 실장은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설정 기준에 대해 “구체적인 것은 앞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전제한 뒤 “NLL은 분명히 존재하며, 협상이 타결되기 전까지 한계선이 있다는 것은 분명한 우리 입장”이라며 “앞으로의 협상은 분명 양쪽이 합의하는 방향으로 갈 것이며, 평화지대는 공동어로만이 있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번 회담에서 군축은 논의가 잘 안되었다”고 밝힌 뒤 “일단 우발적 충돌을 완화하고 긴장이 완화되고, 신뢰를 쌓다 보면 군비통제로 간다고 생각하며, 이번 회담에선 서해의 우발적 충돌 방지에 주력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