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가까운 시일내 남북대화 재개 가능성”

윤병세(尹炳世) 청와대 안보정책수석은 14일 남북대화 재개 문제와 관련, “이번에 베이징에서 좋은 소식이 전해져 왔기 때문에 긴 겨울이 지나가고 따스한 봄이 오는 것처럼 아주 가까운 시일내에 좋은 소식이 오지 않을까 그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날 KBS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에 출연, ’남북장관급회담 등을 우리쪽에서 먼저 제안할 생각은 없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6자회담 타결에 따른 대북 쌀.비료 지원 재개문제에 대해 “이번에 북핵회담도 타결이 되었고, 남북간에도 가까운 시일내에 대화가 재개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그런 과정에서 그런 문제들도 포괄적으로 논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6자회담 합의 진전과 무관하게 대북지원이 이뤄지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이번 회담을 통해 (대북지원 문제에) 어느 정도 진전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보기 때문에 앞으로 남북대화가 재개되면 서로 협의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이 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대선 전 남북정상회담 개최문제와 관련, “이 문제는 핵문제 진전 문제를 포함해 여러 가지 상황이 종합적으로 감안되어야 되는 것인데다 상대방이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언제 한다, 안한다는 것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특별한 의미가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중유 등 대북 에너지 지원의 국회 동의 문제와 관련해선 “어떤 사항이든지 간에 국회와 국민들한테 아주 투명하게, 정부가 지원하는 그런 금액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 말씀 드리고 보고드릴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