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軍이 이랬다 저랬다 해 국민 불안” 질책

청와대가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우리 측 해상에 해안포를 발사한 것을 축소 발표해 논란을 일으킨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등을 질책하고 개선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청와대는 또 천안함 사건 직후에도 불필요한 사실은폐와 발표 번복 논란을 빚었던 군의 보고체계가 이번에 다시 논란을 야기시켰다는 판단에 따라 시스템 개선을 위한 종합적인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최근 북한의 서해상 해안포 발사와 관련해 합동참모본부는 처음 “포탄이 NLL 남쪽으로 넘어오지 않았다”고 했다가 하루만에 “10여발이 NLL을 1~2km 넘었다”고 말을 바꿨다.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임태희 대통령실장 주재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이번 군 대응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소개하면서, “정부가 숨기는 게 없는데 군 관계자 몇 분이 이랬다 저랬다 해서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것 아니냐”, “대처 과정에서 국민을 안심시킬 수 있도록 국방 관계자가 노력해야 한다”는 등의 지적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다수의 참모들이 “국민 30% 정도가 천안함 사건의 공식 조사 결과를 믿지 않는다”고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천안함 폭침 사건이 ‘북한 소행’이라는 본질은 온데간데없고 군의 대국민 설명이 오락가락하면서 본 피해가 너무 컸다”며 군의 태도를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