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美, 작통권 이양시기 신축대응 입장 밝혀”

미국 행정부는 2009년으로 알려진 전시 작전통제권의 한국군 이양시기와 관련해 신축성을 갖고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한국 정부에 전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선원(朴善源) 청와대 안보전략비서관은 6일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미측이 제시한 목표연도인 2009년에 대해 깊은 주의를 기울이되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거나 정치적으로 해석할 이유는 없다”며 “미측이 그에 대한 상당한 신축성을 갖고 대응할 것이라는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우리측에 알려오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박 비서관은 “우리측은 제반 여건과 우리의 준비정도 등을 감안해 2012년을 제안했고, 미측도 한국의 역량이 완벽하지 않다면 부족부분에 대해서는 충실히 지원, 보강한다는 것을 전제로 2009년을 제시했다”며 “원리적으로 양측 모두 나름의 근거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박 비서관의 이 같은 언급은 지난달 중순 도널드 럼즈펠드 미 국방장관이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에게 답신을 보내 전시 작전통제권을 2009년 한국군에 넘기겠다는 입장을 공식통보했다는 내용과는 차이를 보이는 것이다.

이와 관련, 박 비서관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떤 채널로 `신축적 대응입장’을 전달받았는지에 대해 “국방부와 합참 등 여러 부처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지만 전달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2009년은 미국이 정한 목표 연도이고 군사전문가들이 모여 협의를 하면 충분히 신축성을 보일 수 있는 문제”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