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10일 전후 미사일 발사 도발 가능성”

김장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7일 “북한이 개성공단과 북한주재 외교 공관 등에 10일까지 철수계획서를 내놓으라는 것은 북한의 사전 계산된 행태로 본다”며 “그 시기를 전후로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같은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안보실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차례 소집한 상황평가회의에서 “그러나 우리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며 “현재 전면전의 징후는 보이지 않지만 혹시 국지전이 발발하면 북한은 그 몇배의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김행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김 안보실장은 최근 잇단 북한의 도발위협에 대해 “북한은 매일 언론의 헤드라인을 장식할 내용을 한건씩 터트리고 있다는데 이른바 헤드라인 전략”이라며 “이는 우리 국민의 여론을 자기들의 힘의 중심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또 “우리 국민의 여론을 호도해 안보 블감증을 증식시켜 대북정책의 전환을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국의 특사, 중국과 러시아의 중재, 한국의 대화 제의 등을 유도해 북한의 상황 반전을 꾀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며 “그러나 우리 국민이 군을 믿고 북한의 의도를 간파하고 있으며, 너무나 슬기롭게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리가 물위를 평화롭게 떠다니는 것처럼 보이지만 물에서는 쉬지않고 부지런히 발을 움직인다”며 “마찬가지로 청와대는 컨트롤타워로서 외교안보 부처와 함께 지금 이 시간에도 유기적으로 쉬지않고 움직이고 있다”고 국민을 안심시켰다.


아울러 “청와대가 차분하다는 것은 아주 단호하고 냉철하다는 뜻”이라며 “현 상황이 북한의 레토릭이건 아니건 우리는 확실한 군사대비태세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