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10월 남북정상회담 희망’ 들은바 없다”

청와대는 11일 열린우리당 최 성(崔 星) 의원이 국회 대정부질문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이 10월 평양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길 희망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 “특별히 들어본 바 없다”며 부인했다.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2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몇번 나온 얘기 수준으로 봐야 할 것 같다”며 “특별히 들어본 바 없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