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통미봉남’은 방향착오…허용치 않을 것”

청와대는 11일 북한이 영변 원자로에서 플루토늄을 생산한 관련 자료 등을 미국에 넘긴 것과 관련, “북한이 한국을 배제한 채 미국과 직거래로 한반도 주위문제를 해결하려는 통미봉남(通美封南) 전략에 의지하려 한다면 이는 방향을 잘못 잡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현재 한미간 긴밀한 공조 관계나 남북관계 현안에 미뤄 (통미봉남 전략은) 가능하지도 않고 허용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담에서 다시 확인된 한미 간 신뢰를 바탕으로 북핵문제와 남북대화, 인도적 지원 문제, 탈북자 문제 등과 관련해 그 어느 때보다 긴밀한 정책공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병국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 미국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항시 대화채널을 갖추고 있고 6자 회담국과도 24시간이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수시 협의채널을 가동하고 있다”며 “한미 간에는 당연히 상시 정책협의와 대화,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과 북한의 협의와 관련한 후속조치와 추가협의에도 긴밀한 공조 메커니즘이 구축돼 있다”면서 “충분히 브리핑도 하고 사전 협의는 물론 사후에도 알려주고 있다”고 말한 뒤 “통미봉남에 의존하려 한다면 이는 방향착오”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방향 착오라는) 전제는 남북 간에 대화의 문이 열려 있다는 것”이라며 “진정성을 갖고 대화 하겠다는 각종 제안도 한 바 있다”고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