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조문단 면담서 연안호 문제 거론 안 돼”

청와대는 북한 조문단이 지난달 23일 이명박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북에 억류중인 800연안호 선원 석방을 먼저 제안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 관련 “전혀 사실 무근이다”고 2일 부인했다.

청와대는 이날 배포한 보도 해명자료를 통해 “일부 언론이 보도한 이명박 대통령의 북한 조문단 면담 기사와 관련해 연안호 문제는 전혀 거론된 바 없다”며 “대통령 발언도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은 여권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 대통령과 북 조문단 면담에서 북측이 매우 정중한 태도로 “연안호는 원하는 날짜에 풀어주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이 대통령은 이에 대해 “연안호 석방을 시혜를 베풀 듯 처리하지 말고 국제법에 따라 공정하게 결정하라”는 태도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이 언론들은 또한 이 대통령이 “나는 지난 10년 간(의 정권)과 다르고, 그 전 20년과도 다르다”면서 “이 점을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확실히 전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세계가 얼마나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지 봐라”며 “북한도 변해야 한다. 북한이 변화 의지를 보이면 우리도 돕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외에도 이 대통령은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해서는 북한이 핵포기 결심을 해야 한다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으며, 조문단이 청와대를 떠난 뒤에도 참모를 통해 접견 결과에 대한 김 위원장의 답변을 알려 달라고 김 단장 등에게 요구했다고도 전했다.

소셜공유